오미 하치만

오미 하치만

물가의 마을과 오우미 상인의 전통이 숨 쉬는 오미 하치만 지역. 도요토미 시대에 성시로서 번영하였고, 지금도 옛 정취가 남아있는 거리는 일본의 전통적 건조물군 보존 지구로 선정되어 있습니다. 에도 시대부터 쇼와 초기에 걸쳐 활약한 시가현 출신의 상인은 오우미 상인이라 불리며, 「파는 사람도 좋고, 사는 사람도 좋고, 세상도 좋다」는 산본요시(三本よし)의 정신으로 멜대를 메고 전국을 떠돌아 다니며 수많은 유력 상인을 배출했습니다. 호화로운 상인 가옥과 물가의 마을이 만들어내는 정서가 가득한 거리의 풍경은 국내외 여행자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주변에는 상인의 저택을 활용한 카페 등이 갖추어져 있어, 수로를 바라보면서 런치와 차를 즐기는 것도 추천합니다. 배를 타고 수로를 도는 물가 마을 순례에서는 사계절의 꽃을 즐길 수 있어, 관광의 필수 코스로 되어 있습니다.

호텔에서 차로 30분

アクセス
← 돌아 가기

INSTAGRAM#japatabi